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적극 저지”

기사승인 2020.10.14  10:33:4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그동안 일본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와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를 위해 노력해온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올해 안에 결정하겠다고 억지를 부리자 “오염수 방류는 해양 생태계와 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최경숙 활동가의 제언.

지난 9월 26일, 스가 총리는 취임 후 첫 지방 출장지로 후쿠시마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곤 방사능 오염수가 담긴 병을 들며 "마셔도 되나?" 라는 질문을 했습니다. 이를 기점으로 일본 언론에서는 오염수 방류를 위한 마지막 협의 중이라는 보도가 쏟아졌습니다.

사고가 일어난지도 벌써 10년째지만 여전히 후쿠시마 원전은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해 냉각수를 투입하고 있습니다. 냉각을 위해 퍼붓는 물과 스며드는 지하수는 녹아내린 핵연료와 만나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가 됩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안에 삼중수소 외에는 문제될 것이 없다는 듯이 이야기하며, 삼중수소 역시 몇 백배의 물로 희석해서 버리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마셔도 되나?’와 같은 보여주기 발언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방사능 오염수 안의 훨씬 더 유해한 방사성 핵종들☢️에 비하면, 삼중수소는 오히려 별 일 아니라고 볼 수 있습니다. 방사성 핵종들은 오염수 안에 여전히 높은 농도로 존재하고 있고, 일본 정부도 이를 인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염수 해양 방류 전에 알프스(ALPS:다핵종제거설비)로 세슘, 스트론튬90, 코발트60, 안티몬 등등의 핵종을 2차 처리한 뒤 남은 유해 핵종을 완전히 제거해서 버리겠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2차 정화 작업으로 방사성 물질을 얼마나 제거할 수 있는 지는 전혀 알 수 없습니다. 결국 2차 정화 작업 역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위한 보여주기식 행위에 불과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가 실제로 방류되면 바로 영향을 받는 것은 우리나라일 수 밖에 없습니다. 후쿠시마 대학을 비롯한 여러 대학의 연구를 통해 후쿠시마 사고 당시 방출된 오염수가 1년만에 동해안에 도달했음이 밝혀졌습니다.

미국 우즈홀 연구소의 보고서에 따르면 방사성 핵종에 따라 생물학적 농축 비율과 해저 토양 오염율이 다르며, 따라서 오염수 방류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은 우리 예상보다 심각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릴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오염수는 방류가 아닌 저장고에 장기 보관이 가능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없었던 일로 만들고 싶은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실행하려 할 것입니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는 반드시 막아내야 할 문제입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직후부터 방사능 오염수 문제에 대한 활동을 꾸준히 해왔습니다. 앞으로도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막기 위해 정부를 압박하고, 국제 공조를 위해 더 노력하겠습니다.
 

김경호 ggalba@daum.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