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심당’, ‘서북면옥’등 백년가게 151개 추가 선정

기사승인 2020.10.07  10:48:1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음식점 78개…행복한 백화점 내 ‘백년가게 구역’ 조성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우수한 장수 기업 151개사를 ‘백년가게’로 추가(’20년 3차) 선정해 전국의 백년가게가 모두 636개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는 대전의 ‘성심당’, 서울의 ‘서북면옥’ 등 지역대표 제과점, 음식점 등이 선정됐으며 이 외에도 중고서적 전문점, 털실점, 고가구점, 수족관, 자전거 판매ㆍ수리점, 세탁소, 태권도장 등이 처음 선정되면서 생활 밀착형 업체들이 다양하게 발굴됐다.

151개 백년가게는 △음식점 78곳 △도소매(중고서적 전문점, 털실점, 고가구, 자전거 판매·수리 등) 43곳 △서비스(세탁소, 교육 등) 17곳, 제조 13곳 등이다.
지난 2월 처음 도입된 국민 추천제를 통해서도 94개 업체가 새로 발굴돼 국민추천 ‘백년가게’는 총 143개로 늘었다.

   
대전 성심당 내부 모습.
성심당(대전 중구)은 대전의 대표 관광지이자 명물로 자리매김한 곳, ‘대전브루스’, ‘보문산 메아리’ 등 지역특화 제품 개발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향토기업의 이미지를 쌓고 있다. (대표상품 : 튀김소보루, 판타롱부추빵)

서북면옥(서울 광진구)은 ‘정말 좋은 맛은 반드시 담백한 것‘이라는 ‘대미필담(大味必淡)‘을 경영철학으로 삼아 평양냉면 전통을 그대로 재현해 사랑받고 있다, 서울특별시의 미래문화유산으로 선정도기도 했다.(대표상품 : 평양냉면)

중기부는 백년가게에 대형 오프라인 매장 진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행복한 백화점(목동)에 ‘백년가게 구역’(Zone)을 시범 조성하고 운영 결과에 따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행복한 백화점은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 중인 백화점으로 창업·벤처 등 우수 중소기업의 제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백년가게 구역(Zone)은 행복한 백화점 5층 식당가의 공실을 활용해 100평 규모로 조성되며 백년가게 중 입점을 희망하는 가게를 유선 조사와 설명회 등을 통해 선정된 △신가네정읍국밥(전북 정읍) △흥부보쌈(서울 관악) △대원옥(수원 팔달) 등 3개 백년가게가 올해 11월 말까지 입점할 예정이다.

백년가게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소상공인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업력 30년 이상 가게(소상공인 등) 중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중기부에서 선정하고 있으며 전문가 컨설팅 등 역량 강화, 현판식 개최, 국내 유명 오투오(O2O) 플랫폼(식신) 및 주요 언론사 홍보 등을 지원하고 있다.

중기부 노기수 지역상권과장은 “2018년부터 시작돼 3년차를 맞은 백년가게 제도에 국민들이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고 계신다. 이에 부응하고 백년가게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백년가게 구역(Zone)‘과 같은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호 ggalba@daum.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