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교급식 합동점검 간소화 해야”

기사승인 2020.06.17  10:15:47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대한영양사협회 건의 “방역 대응 급식체계 집중하도록”

대한영양사협회(회장 이영은)가 학교가 방역대응체계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학교급식 합동점검 방식을 간소화해야 한다고 교육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했다.

코로나19로 미뤄졌던 개학이 본격화되면서 정부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위생당국의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전국 합동점검이 학교급식업무에 큰 부담을 준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

대한영양사협회에 따르면 식약처는 지난 5월 초 각급 학교가 개학을 함에 따라 ‘20년도 개학기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전국 합동 점검’ 계획을 발표했으며 오는 6월 23일까지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 골자는 지방식약청, 시·군·구(위생부서), 교육청(급식 담당부서) 담당자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학교급식소 60% 이상을 점검한다는 내용이다.

   
 대한영양사협회 발행「영양사신문」화면 캡처.
반면 지난 4월 16일 교육부는 학교 내 밀집도 최소화 조치 및 교원 업무 경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교육부 규제심의 및 적극행정 지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2020년 상반기 학교급식 위생·안전점검 방법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020년 1학기 급식 제공일수, 교육지원청 내 점검 가능 인력 등을 고려해 점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일부학교를 선별해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으며 점검 제외 학교는 ‘학교급식 위생관리 지침서’의 점검표 결과를 교육청에 제출하는 것으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현재 학교급식 운영에 있어서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좌석배치 조정, 학년별·반별 시차 배식, 식탁에 임시 칸막이 설치 등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 하는 다양한 방법으로 급식을 운영하고 있으며 급식개시 이전에 급식소 전체 특별소독, 학생 접촉이 빈번한 시설·기구 청소·소독 등으로 인해 급식실 방역 예방에 따른 업무가 과중되고 있다.

식약처 발표대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면 교육부의 행정지원을 위한 위생·안전점검 간소화의 취지 퇴색이 우려되며, 다양한 기관의 부서 담당자들과 점검반을 편성해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것은 외부인의 학교 출입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감염병 예방 관리와도 상충된다는 우려도 있다.

협회는 학교 현장이 방역대응체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올해는 최근 3년 내 식중독 발생학교만 제외하고 전체 학교가 위생관리 점검표를 활용한 학교 자체 점검 후 결과를 제출하는 방법으로 점검을 간소화해줄 것을 제안했다.
 

김경호 ggalba@daum.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