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온라인 건강제품 ‘허위ㆍ과대광고 주의’

기사승인 2020.09.24  09:20:02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식품ㆍ의료제품 등 361건 사이트 접속차단 등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추석을 맞아 의료제품 및 식품 등 다양한 건강제품 온라인 광고 1,850건을 점검하고, 허위ㆍ과대광고 361건에 대해 광고 시정 및 사이트 접속차단 등 조치했다고 밝혔다.

명절선물용으로 수요가 높은 식품을 대상으로 한 국내 및 구매대행(해외직구 포함) 제품 총 301건을 점검해 질병 예방ㆍ치료 효능 표방 등 139건을 적발했다.

   
소비자 기만 광고-원재료 효능ㆍ효과 표방.
주요 적발사례로는 ▲관절염 예방(통증 완화) 등 질병 예방ㆍ치료 표방 81건 ▲퇴행성 관절염약 등 의약품 오인ㆍ혼동 광고 22건 ▲면역증진 강화, 항산화 작용 등 건강기능식품 오인ㆍ혼동 광고 25건 ▲사포닌(항산화, 항노화, 항당뇨, 간기능 개선) 등 제품에 함유된 성분의 효능·효과를 제품의 효능ㆍ효과로 오인하게 하는 소비자기만 광고 11건 등.

손소독제 등 의료제품 허위ㆍ과대광고 222건 적발

코로나19 예방 및 건강을 위해 명절 선물용으로 소비가 늘고 있는 손소독제, 저주파 자극기 등 의료제품을 총 1,549건을 점검하여 허위ㆍ과대광고 222건을 적발했다.

의약외품인 손소독제 광고 225건을 점검하여 13건 적발하였고, 주요 적발사례로는 ▲질병 표방 등 허가범위를 벗어난 광고 6건 ▲해외직구 제품의 의약외품 오인우려 광고 7건.

화장품인 손세정제 광고 236건을 점검하여 126건을 적발하였고, 주요 적발사례로는 ▲‘비누없이 사용’ 등 소비자를 속이는 광고 64건 ▲‘세균 살균, 소독’ 등 의약품 오인우려 광고 또는 ‘손소독제’ 표방 광고 62건 등입니다.

구중청량제 광고 250건을 점검하여 31건을 적발하였고, 주요 적발사례로는 ▲’감기, 바이러스 예방‘, ’혈류촉진‘ 등 허가범위를 벗어난 광고 7건 ▲전문가 추천 등 과대광고 17건 ▲해외직구 제품의 의약외품 오인우려 광고 14건 등이 있었다.

저주파 자극기 광고 400건을 점검하여 52건을 적발하였고, 주요 적발사례로는 ▲공산품(저주파마사지기)에 ’혈액순환‘, ’통증완화‘ 등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의료기기 오인광고 47건 ▲저주파 자극기로 허가받은 제품을 저주파치료기로 표방한 거짓ㆍ과대광고 5건 ▲지난 6월 저주파마사지기 허위ㆍ과대광고를 적발한 434건을 재점검한 결과 일부 시정되지 않은 6건이 있었다.

식약처는 ’의약외품‘인 손소독제와 구중청량제, ’의료기기‘인 저주파 자극기를 구입할 때는 ‘의약외품’ 또는 ‘의료기기’ 표시를 확인하고, 화장품인 손세정제는 세정목적으로만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조용석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