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은 지금 ‘식중독 불안’…안전 식자재 더 찾는다

기사승인 2020.07.29  09:51:13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CJ프레시웨이 “유치원ㆍ어린이집 식자재 공급량 늘어나”

최근 경기도 유치원에서 발생한 급식 식중독 사태가 전국으로 확산하면서 아이들의 밥상에 빨간불이 켜졌다.

일반적으로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유통기한이 임박한 식자재나, 상온에 쉽게 변질 되는 식단은 피하는 것이 좋으며, 생식을 하기 보다는 가급적 끓이거나 데친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서울의 한 유치원 원장은 “식중독 발생과 관련한 뉴스가 빈번해지면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식자재를 선호한다.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는 아이들이 먹는 음식이다 보니 끓이거나 대친 음식을 내놓거나 상온에 쉽게 변질되지 않는 식단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식중독 사태 이후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서는 가격차이가 있어도 이왕이면 안전한 식자재를 더 선호하는 분위기다.

   
CJ프레시웨이가 서울의 한 유치원에서 진행한 ‘아이누리 채소학교’에서 어린이가 채소부케를 만들고 있다.
식자재 유통 업계 1위 기업인 CJ프레시웨이 관계자에 따르면 “대형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을 위주로 브랜드 식자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친환경 식자재나 유기농 식자재는 물론 안전성을 확보한 식자재 판매가 증가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유치원이 본격적으로 개원한 지난 1월과 비교했을 때보다 브랜드 식자재의 공급량은 약 30%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새롭게 식자재 공급계약을 맺은 유치원도 20여곳 이상 늘어났다.

식자재 유통기업들은 식자재를 시장에 유통하기 전 자체 식품안전센터에서 꼼꼼하게 안전성 검사를 진행한다.

육안으로 보이는 이물질 검사는 물론 다양한 분석기술을 활용한 이/화학 분석도 거쳐 식품 안전을 담보한다. 안전성을 확보한 후 냉장 냉동 물류시스템으로 유통하기 때문에 식자재로 인한 사고를 최대한 예방할 수 있다.

한편 식자재 공급업체들은 키즈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상품군도 고급화 다양화하는 추세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7년 키즈 전용 식자재 브랜드인 ‘아이누리’를 시장에 선보인 후 매년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채소, 과일, 잡곡류 등도 친환경, 유기농 인증 상품군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뼈를 99%이상 제거한 수산물이나 질소충전포장으로 신선도를 유지한 브랜드 축산물 등과 함께 농가와 계약재배 한 배추, 양파, 감자 등의 신선상품 라인업도 강화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산지의 신선함을 자체적으로 한번 더 검수해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상태로 공급하고 있다”며 ”내 아이의 건강을 책임 진다는 사명감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만큼 누구 보다 건강 먹거리 유통을 위해 노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호 ggalba@daum.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