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리 국민 92% “계란은 건강에 이로운 식품”

기사승인 2020.07.23  10:00:49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건국대 채수호 겸임교수팀, 국가별 소비ㆍ생산량 분석

우리 국민의 91.7%가 계란이 건강에 이로운 식품으로 인식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계란산업은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된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건국대 국제통상학 전공 채수호 겸임교수팀이 2013년 기준 전 세계 국가별 1인당 연평균 계란 소비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국제비교를 통한 계란산업의 발전방안)는 한국가금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 대상 국가의 1인당 평균 계란 소비량은 9.2㎏이었다. 전 세계에서 1인당 연평균 계란 소비량이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 세계 평균보다 2배 이상 많은 19.2㎏을 소비했다. 미국(14.6㎏), 독일(12.2㎏)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인의 1인당 연평균 계란 소비량은 11.2㎏으로, 소비량이 가장 많은 일본에 비해 8㎏ 가량 적었다.

계란 생산량에서도 한국은 일본 등에 훨씬 미달했다.
2016년 기준으로 전 세계의 연간 계란 생산량은 7,896만 8,000t인데 미국이 604만 7,000t으로 전체의 7.7%를 차지했다. 일본의 연간 계란 생산량은 256만 2,000t(3.2%), 독일은 81만 8,000t(1.0%)이었다. 한국은 연간 계란을 71만 3,000t 생산해 전 세계 계란 생산량의 0.9%를 점유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한국인의 연평균 1인당 계란 소비량은 2000년 184개에서 2017년 248개로 34.8% 증가했다”며 “2017년 농촌경제연구원 조사에서 우리 국민의 91.7%(조사 대상 604명)가 계란이 건강에 이로운 식품으로 인식한 것으로 나타나 향후 계란산업은 지속적인 발전이 기대된다”고 지적했다.

계란은 면역력을 강화하고 혈중 HDL 콜레스테롤(좋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며 심장병 발병 위험을 낮추고 두뇌 건강에도 도움이 되며 노인의 근감소증 예방에도 효과적인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