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식점 창업 관심 1, 2순위는 고깃집, 카페

기사승인 2020.07.13  08:11:2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글로벌빅데이터硏-한국외식신문, 빅데이터 분석

요식업에 진출하는 퇴직자들은 어떤 메뉴와 음식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빅데이터로 조사한 결과 '고깃집'이 1위로 나타났으며 '커피'가 2위였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와 한국외식신문(발행인 제갈창균)이 공동으로 올 상반기(1월1일~6월30일)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퇴직자의 요식업 관심도를 살펴본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퇴직자들의 관심도를 연관어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톱 300' 연관어 중 22개가 음식 관련 메뉴였다.

요식업을 희망하는 퇴직자들이 가장 많이 관심을 가진 단일 메뉴로는 '커피'가 1위로 연관어 총 수량은 5,665건이었다. 최근 카페가 계속 늘어나는 이유를 단적으로 설명해주는 데이터이다.

   
 
2위는 '치킨'으로 연관어 수는 4,267건이었으며 ▲고기 3,798건 ▲떡볶이 3,120건 ▲맥주 2,288건 ▲피자 1,872건 ▲막창 1,731건 ▲삼겹살 1,632건 ▲파스타 1,522건 ▲와인 1,405건 순이었다.

이어 ▲소고기 1374건 ▲돼지 1,356건 ▲디저트 1,258건 ▲튀김 1,160건 ▲한식 665건 ▲아이스크림 594건 ▲곱창 581건 ▲라떼 564건 ▲초밥 542건 ▲양식 486건 순이었으며 국수가 479건으로 가장 적었다.

이 가운데 고깃집 키워드인 ▲고기 ▲삼겹살 ▲막창 ▲곱창을 모두 합칠 경우 1만 472건으로 사실상 커피를 제치고 1위에 오르게 된다.

커피의 경우 '라떼'를 합칠 경우 총 6,229건으로 결론적으로 요식업 희망 퇴직자들은 '고깃집'과 '카페'에 가장 관심을 많이 두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요식업에 관심을 갖고 있는 퇴직자들의 연관어를 종합적으로 살펴본 결과 1위는 '생각'으로 9,830건이었다.

14위인 '고민' 3,769건, 43위 '걱정' 2,519건 등과 합치면 퇴직자들이 요식업에 진출할 때 많은 고민과 고려를 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 ▲맛있다가 2위 ▲맛집이 8위로 나타나 요식업 창업 시 가장 고려하는 대목이 '맛'임을 시사해주며 ▲분위기 있다 31위 ▲인테리어 65위를 기록, 분위기 있는 인테리어와 디자인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힘들어지다 17위 ▲힘들다 21위 ▲어렵다 36위 ▲부담스럽다가 61위로 각각 조사돼 요식업을 희망하는 퇴직자들이 여러 여건으로 곤경에 처해있음을 알 수 있다.

요식업 운영 형태로는 ▲배달(54위) ▲구내식당(70위) ▲프랜차이즈(85위), 레스토랑(93위) 등도 감안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의 한 관계자는 "요식업을 희망하는 퇴직자들의 우선 순위에는 사람들이 흔히 고려하는 고깃집과 카페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들 메뉴는 경쟁자도 많은게 현실이어서 맛, 청결도, 가격, 위치, 인테리어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되 무리하지 말고 형편에 맞게 창업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