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영양사와 상의하세요

기사승인 2020.07.10  09:19:36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식약처, 규제특례 선정 후 첫 시범사업 판매 개시

   
이의경 식약처장(왼쪽 두번째)이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 오픈식에 참석, 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이 추천·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규제특례 대상으로 선정되어 △풀무원건강생활 △아모레퍼시픽 △한국암웨이 △코스맥스엔비티 △한국허벌라이프 △빅썸 △모노랩스 등 7개 업체 152개 매장에서 2년간 규제샌드박스로 시범 운영된다. 1호점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풀무원건강생활 올가홀푸드 방이점.

이번 시범사업으로 개인의 생활습관, 건강상태, 유전자정보 등을 바탕으로 한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되며, 소비자는 여러 제품을 조합한 맞춤형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다만, 건강기능식품의 효과‧품질은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소비자 안전을 최대한 보장할 수 있도록, 소분 판매는 개봉 시 품질변화가 거의 없는 6개 제형(정제, 캡슐, 환, 편상, 바, 젤리)으로 제한하고 위생적으로 소분·포장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춘 경우만 허용된다.

또한 건강·영양 상담을 통한 제품 추천은 소비자 신뢰확보를 위해 매장 내 약사, 영양사 등 전문가들만 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이의경 처장은 “이번 사업이 잘 성공적으로 정착되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위생‧안전관리가 중요한 요소”라면서 아울러 “식약처도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해 제도적으로 보완해야 할 부분이 있는지 시범사업 과정을 꼼꼼히 살피는 한편, 식품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조용석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