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채소샐러드, 오래 두고 먹는 소비자 많아 ‘걱정’

기사승인 2020.03.31  11:11:48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식의약안전평가원, “표시사항 확인ㆍ되도록 바로 섭취” 당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채소 샐러드를 섭취할 때 세척 후에 먹어야 하는지, 유통기한은 얼마나 되는지 확인이 필요하며, 구입 즉시 바로 먹지 않는 경우 반드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과 1인 가구 증가로 가정간편식인 샐러드의 소비가 늘어나고 있어 샐러드에 대한 소비자 취급현황과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이다. 평가원은 서울·경기지역 일반인 118명(연령: 20~40대)을 대상으로 △샐러드제품 구매 이유 △구매 장소 △세척문구 확인 여부 △구매 후 섭취시기 및 보관방법에 대해 조사했다.

응답자들은 샐러드 섭취 이유로 △건강한 식습관(37.3%) △체중관리(21.3%) △간편한 식사(14.7%) △간식(14.7%), 맛있어서(10.7%) 등의 순으로 답했고, 구매 장소는 △카페‧베이커리(57.3%) △대형마트(16.0%) △편의점(9.3%) △샐러드 전문점(9.3%) 등 순이었다.

   
 
다양한 포장 상태로 유통되는 샐러드는 세척 후 섭취해야 하는 농산물인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세척문구’를 확인하지 않는 비율이 60%로 높게 나타났다.

보관방법은, △구입상태 그대로 냉장보관(68.0%) △다른 용기에 담아 냉장보관(20.0%) △한 번 먹을 양만큼씩 냉장보관(9.3%) △하루 이내 소비 시 △상온에 방치한다(2.7%)는 의견도 있었다.

섭취까지 소요기간은 2일 이내(38.7%)가 가장 많았고, 3일 이내(25.3%), 최대 7일까지 보관하여 섭취하는 경우도 무려 30.7%나 됐다. 샐러드 유통기한이 보통 3~4일인 것을 감안해볼 때 유통기한이 지난 샐러드를 섭취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시중에 유통 중인 샐러드를 구입하여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을 인위적으로 오염시켜 보관온도(4℃, 10℃, 25℃, 37℃)별로 증가 속도를 조사한 결과, 실온(25℃) 이상의 온도에서 두 세균수가 빠르게 증식한 반면, 냉장온도(4℃, 10℃)에서 대장균은 4~10일, 황색포도상구균은 2~3일 동안 증식이 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건강한 샐러드 섭취를 위해 ‘세척문구’와 유통기한 등을 반드시 확인하는 한편, 구매 후에는 되도록 바로 섭취하고 보관 시에는 냉장 보관할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식생활변화에 따라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연구를 계속해서 생활밀착형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조용석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