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어린이 집안 안전사고 ‘10세 미만’ 가장 비중 높아

기사승인 2020.03.12  11:28:15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한국소비자원, 2019년 소비자 위해동향 분석 결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2019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위해정보 총 7만 3,007건을 분석한 결과, 가정(주택) 내에서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가정 생활이 많아지면서 안전사고도 예년보다 증가할 가능성이 높아 사고 예방을 위한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가정 내에서 발생 안전사고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증가

최근 3년(’17년~’19년)간 접수된 위해정보 중 가정(주택)에서 발생한 안전사고가 가장 많았으며, 2017년 3만 3,806건(47.6%), 2018년 3만 8,141건(53.0%), 2019년 4만 525건(55.5%)으로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가정 내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중 연령대 확인이 가능한 사례를 분석한 결과, ‘10세 미만’이 2017년 1만 6,687건(50.2%), 2018년 1만 5,518건(42.9%), 2019년 1만 5,838건(40.9%)으로 매년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60세 이상’이 매년 10% 이상으로 뒤를 이었다.

가정에서 어린이는 추락사고, 고령자는 미끄러짐 사고에 주의 필요

2019년 발생한 ‘10세 미만’ 어린이의 가정 내 안전사고 1만 5,838건의 주요 위해원인으로는 ‘추락’이 3,905건(24.7%)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미끄러져 넘어짐’(3,286건, 20.7%), ‘부딪힘’(3,251건, 20.5%), ‘눌리거나 끼임’(1,230건, 7.8%) 등의 순이었다.

‘10세 미만’ 어린이의 경우 영아기(0세), 걸음마기(1~3세), 유아기(4~6), 학령기(7~10세 미만) 등 발달단계에 따라 사고의 양상이 다르게 나타나, 연령별로 보호자의 적절한 사고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

2019년에 발생한 `60세 이상' 고령자의 가정 내 안전사고 5,117건의 위해원인으로는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고가 2,415건(47.2%)으로 가장 많았고, 위해발생장소로는 화장실/욕실에서 발생하는 사고의 비율이 19.6%(1,003건)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 내 안전사고 예방 위한 위해요소 점검 필요

어린이, 고령자 등 안전취약계층의 가정 내 사고 예방을 위해 ▲생활 반경 내에 설치된 가구나 가전제품 등의 위해요소를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침대 낙상 방지 보조 난간 및 모서리 부딪힘 방지용품 설치, 욕실 바닥 미끄럼 방지 스티커 부착 등 각 가정에 적합한 예방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과 행정안전부는 “사회적 배려계층의 안전을 위해 지자체,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안전사고 예방가이드를 제작하고 전국에 배포하는 등 다양한 위해저감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비자들에게는 위해가 발생했거나 발생 우려가 있는 경우 위해정보신고 핫라인(☎080-900-3500)이나 모바일앱 또는 한국소비자원 CISS 홈페이지(www.ciss.go.kr)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자세한 내용은 한국소비자원 CISS 누리집 내 ‘위해정보동향’ - ‘소비자위해동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