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우유ㆍ녹황색 야채 등 섭취부족, 노인 복부비만에 영향

기사승인 2020.02.19  10:21:12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안동대 이혜상 교수, 65세 이상 노인 1,435명 분석 결과

우유, 녹황색 야채, 달걀 등에 많이 함유된 리보플라빈(비타민 B2) 섭취 여부가 노인(65세 이상)의 복부비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연구됐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안동대 식품영양학과 이혜상 교수가 2014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1,435명을 대상으로 복부 비만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노인의 복부비만과 관련 요인 - 생활습관, 정신건강, 질환 및 영양소섭취 상태 중심으로: 2014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는 대한영양사협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교수는 노인의 허리둘레가 남성 90㎝, 여성 85㎝ 이상이면 복부 비만으로 간주했다.

   
 
연구 결과 전체 노인의 복부 비만율은 34.2%였다. 노인 3명 중 1명꼴로 복부 비만을 갖고 있는 셈이다. 성별론 여성의 복부 비만율이 39.2%로, 남성(28.2%)보다 10%P 이상 높았다. 도시 거주 노인의 복부 비만율이 35.9%로, 농촌 거주 노인(29.7%)보다 높게 나타났다.

과도한 음주를 하는 노인의 복부 비만율은 금주ㆍ절주 하는 노인의 1.9배였다.
주관적 건강평가에서 자신의 건강 상태가 ‘나쁘다’고 응답한 노인의 복부 비만율은 ‘좋다’ㆍ‘보통’이라고 한 노인보다 1.7배 높았다.

저 HDL-콜레스테롤혈증 진단을 받은 노인은 해당 질환이 없는 노인에 비해 복부 비만율이 1.9배였다. 리보플라빈(비타민 B2)의 섭취가 부족한 노인도 충분히 섭취하는 노인보다 복부 비만율이 1.6배 높았다.

리보플라빈은 우유와 치즈, 녹황색 야채, 생선, 달걀 등에 많이 함유돼 있다.

이 교수는 논문에서 “노인의 복부 비만은 각종 심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인다”며 “심혈관 질환 예방을 위해선 노인의 복부 비만 관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리보플라빈이 풍부한 식품 섭취와 절주 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성인 대상 국내 기존 연구를 보면 복부 비만 여성은 리보플라빈ㆍ칼슘 섭취의 질이 낮았다. 성인 여성의 비타민 Aㆍ카로티노이드ㆍ라이코펜 등 항산화 비타민의 섭취가 적을수록 복부 비만 위험이 높아졌다. 불포화 지방 섭취가 많은 여성의 복부 비만율이 낮았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