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계란ㆍ콩ㆍ감자 속의 착한 비타민 ‘콜린’ 관심 커져

기사승인 2019.12.06  10:08:36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기억력 높이고 신진대사 촉진…다이어트에도 유익
영국 ‘메디컬 뉴스투데이’, 최근 기사에서 집중조명

비타민B군의 일종인 콜린(choline)이 기억력ㆍ인지 능력을 높일 뿐 아니라 심장 건강을 지켜주고 신진대사를 촉진하며 임신 합병증의 위험을 낮춰준다는 기사가 최근 미국에서 나왔다.

영국의 의료 전문 웹사이트인 ‘메디컬 뉴스 투데이’(Medical News Today)는 최근 기사(당신이 콜린에 대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모든 것)에서 콜린의 다양한 용도와 공급식품을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계란 노른자에 다량 함유된 것으로 알려진 콜린은 비타민D와 함께 요즘 미국에서 가장 핫(hot)한 영양소다.

   
 
콜린은 뇌 발달을 돕는다.
70~74세 노인 2,195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선 혈중 콜린 수치가 높은 노인이 낮은 노인보다 더 나은 인지 기능을 갖고 있었다. 2019년 연구에선 혈중 콜린ㆍ비타민Cㆍ아연 수치가 낮은 남성 노인은 기억력이 떨어졌다.

콜린은 심장 보호에도 이롭다.
2018년 발표된 연구에선 식사를 통한 콜린 섭취가 많을수록 허혈성 뇌졸중 발생 위험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미국 흑인 약 4,000명을 평균 9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다.

콜린은 신진대사를 촉진시켜 다이어트에도 기여한다.
이미 일부 연구에선 콜린이 지방 대사(분해)에 분명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 운동선수에게 콜린 보충제를 제공한 2014년 연구에선 이들의 체질량지수(BMI)와 혈중 렙틴 농도가 낮아졌다.

콜린은 임신 합병증 위험도 낮춰준다. 콜린이 태아의 발육과 임신 결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콜린은 우리 몸에서 소량 합성되지만 대부분은 음식을 통해 보충된다.
콜린 섭취가 부족하면 심혈관 질환, 알츠하이머병, 비(非)알코올성 지방간, 근육 손상 위험이 높아진다는 정보도 포함됐다. 콜린이 풍부하게 든 식품으론 최상의 콜린 제공식품으로 통하는 계란 외에 콩ㆍ감자ㆍ버섯 등이 있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