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종시교육청, 전국최초 학교급식 근로자 ‘위험요소 조사’

기사승인 2019.10.17  12:22:33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은 전국 시·도교육청 중 최초로 ‘근골격계 유해요인 조사 및 안전·보건위험성평가 표본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실시하는 표본조사는 신뢰성을 높이고자 산업안전보건전문기관과 지난 10일부터 3회에 거쳐 세종시 총 3개교를 대상으로 추진한다.

근골격계 유해요인조사는 ‘산업안전보건법’제24조 제1항 5호에 따라 3년마다, 안전·보건위험성평가는‘산업안전보건법’제41조의2에 따라 실시하는 사업으로 전국에서 세종시교육청이 최초 실시한다.

표본조사는 영양교사, 영양사, 조리사 등 학교급식 관계자를 대상으로 ‘우리 조리실의 위험한 곳은 어디인지, 어떤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지, 작업자세는 어떤지, 근골격계 증상은 무엇인지’ 등 실제 작업과 관련된 유해위험요인을 조사하여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작업환경개선에 필요한 조치를 추진하게 된다.

   
근골격계 질환으로 고생하는 학교급식 조리원들.
표본조사 실시대상 3개교는 ‘제2회 산업안전보건위원회’에서 심의ㆍ의결을 통해 선정했으며, 급식인원과 업무강도를 고려하여 1식(초등), 2식(고등), 3식(고등) 각 1개교씩 총 3개교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조사는 임의의 시간을 간격으로 작업사항을 직접 관측하는 워크 샘플링(Work Sampling)방법으로 산업위생기술사와 산업안전기술사 자격을 갖춘 전문기관과 연계하여 RURA, REBA(직업적 근골격계 관련 작업자세에 대한 인간공학적 평가 기법) 등을 통해 노사가 함께 현장 조사를 실시한다.

시교육청은 노사가 함께 표본조사를 진행하는 만큼 급식실 내 유해위험요인을 다각도로 식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재해 예방 측면에서 큰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한택 교육복지과장은 “업무강도가 높은 급식소 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근골격유해요인조사 및 안전·보건위험성평가를 통해 위험성으로부터 근로자를 사전에 보호하고, 학교단위로 실시하는 조사를 개선함으로서 학교의 업무 부담 해소와 효율성이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