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학교급식 조리노동자 배치기준 개선 필요

기사승인 2019.10.14  09:59:03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여영국 의원 “시ㆍ도별 큰 편차…산재발생 주원인”

학교급식 근로들의 노동환경이 열악해 급식실에서의 안전사고 등 산재 발생의 주요원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경우 식수인원 대비 조리노동자들의 인원이 적어 노동강도가 지나치게 거세다는 것.

   
여영국 의원
국회 교육위원회 여영국 의원(정의당, 창원시 성산구)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조리노동자 10명 기준으로 전국 평균 초등학교는 1,303∼1,492명분을 조리하고, 중학교는 1,172명∼1,343명 분을 조리하고 있었다. 이는 조리인력 1인당 130∼150명분 수준이다.

이러한 노동강도는 2018년 서울대병원 등 주요공공기관 12개 기관의 조리인력 1명당 급식인원이 65.9명인 것에 비하면 약 2배 수준의 노동 강도이다.

또 배치기준이 시ㆍ도별로 많은 편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조리 노동자 10명을 기준으로 식수인원 상한이 가장 높은 시ㆍ도교육청은 대전 2,400명, 부산 1,800명, 서울이 1,690명 수준이었다. 이에 비해 조리 노동자 10명의 식수인원 상한이 가장 낮은 교육청으로는 제주가 1,200명 세종ㆍ강원ㆍ충남은 1,250명 수준이었다.

   
 
또 중학교의 경우 조리노동자 10명 기준 식수인원 상한이 가장 높은 교육청은 대전이 2,100명 광주가 1,620명 전남이 1,600명 수준으로 가장 열악한 배치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 가장 낮은 배치기준으로는 제주가 1,030명, 충남과 세종이 1,040명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여영국 의원은 “학교급식실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1인당 급식인원이 주요 공공기관에 비해 평균 2배 이상으로 심각한 노동 강도에 시달리고 있다. 학교급식실 산재 발생의 주요원인이 열악한 배치기준”이라며, “중요한 것은 적정한 노동강도에 대한 전국적인 동일기준조차도 없다는 것이다. 학교급식 조리노동자들의 정적한 배치기준에 대해 학교급별, 식수인원별 전국 공통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초ㆍ중ㆍ고등학교의 급식 조리실 산재 발생건수가 3년째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시 성산구)이 2015년에서 2018년까지의 학교급식 조리실 산재발생건수를 분석한 결과 2015년 475건, 2016년 546건, 2017년 618건, 2018년 726건으로 지속적으로 늘어났으며 4년 동안의 총 발생건수는 2,365건으로 나타났다. 2015년 대비 2018년의 발생건수 증가율은 52.8%였다.
 

김경호 ggalba@daum.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