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내년부터 지역 먹거리 ‘로컬푸드’ 평가한다

기사승인 2019.08.22  10:59:54

공유

공유하기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default_news_ad1

- 정부, 시민사회와 올해말까지 로컬푸드 지수 개발

   
경기 양평 로컬푸드 매장.
정부와 시민사회가 지역별 지역 먹을거리(이하 ‘로컬푸드’) 실천노력과 확산정도를 평가할 수 있는 ‘로컬푸드 지수’를 올해 말까지 개발, 내년초부터 평가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에 따르면 ‘로컬푸드 지수’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로컬푸드 확산 3개년 계획’의 주요 과제 중 하나이다.

얼굴있는 안전한 먹거리, 중소가족농 보호, 지역사회 활성화 등 ‘로컬푸드’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인식을 높이고, 지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활동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평가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것.

미국에서도 중소가족농의 소득을 보장하고 소비자에게 신선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하여 2009년부터 로컬푸드를 연방정부 차원의 핵심정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비영리단체(Strolling of the Heifers)가 로컬푸드를 활성화하기 위하여 주(州)별 로컬푸드 확산노력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지수개발은 소비자단체(소비자시민모임) 등 시민사회와 공동으로 추진한다.
생산, 소비, 교육, 영양 등 각 분야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학계, 연구계, 로컬푸드 운영주체, 시민사회 전문가들과 올해 말까지 지수를 개발할 계획이다.

국내외 로컬푸드 추진사례 등을 토대로 평가항목(직매장 개수, 직거래 판매액, 로컬푸드 학교(공공)급식 예산ㆍ실적, 로컬푸드 전담인력, 중간지원조직 인력 등), 가중치, 자료수집 방법 등 로컬푸드 지수 초안을 11월까지 마련하고 모의평가, 지역별 공청회, 지자체 담당자 회의 등을 거쳐 12월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본격적인 평가는 내년 1~2월부터 전국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하고, 그 결과는 3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지자체 행정조사, 관계자 면담조사 등을 통해 항목별 실적을 집계하고, 우수지자체에 대해서는 포상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용석 ggalba@hanmail.net

<저작권자 © 급식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